> 오피니언 > 전문위칼럼
영화 속 인테리어에서 트렌드를 엿보다-(1)엔디지인 넛지 이길환 대표
이연희 기자  |  turnkey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9  12:05: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장 짧은 시간 내에 여러 공간을 접할 수 있는 문화 컨텐츠는 당연 영화, 드라마와 같은 시청각 자료이다. 그 중 예술성을 더 심도있게 가미한 영화는 시대적 배경에 따른, 영화의 분위기에 따른 색감과 구도를 연출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집중하게 한다. 조금이라도 인테리어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스토리보다도 주인공이 있는 공간에 시선이 머무른 적이 있을 것이다. 뉴트로가 대세인 요즘, 복고 시대의 영화 속 인테리어 분석과 영화 속 공간을 참고해 시대가 따라가는 트렌드를 제치고 내가선도할 수 있는 나만의 인테리어 컨셉을 제안해본다.

- <보헤미안 랩소디>에 나온 비바 (BIBA)"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2018년 후반을 강타한 이유 중 하나, 요즘 20대들은 잘 모를 법 하지만 불후의 명곡”, “나는 가수다”, “토토가와 같이 TV 프로그램들이 흥했던 것과 같이 부모님 세대의 가수들을 처음 접하는 새로움, 7080세대 입장에서는 향수, 추억 그 때문이다.

   
 

<보헤미안 랩소디>에 잠깐이지만 많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공간은 비바 (BIBA), 실제로 1960~70년대까지 운영한 영국 런던의 패션 스토어다. 아르누보와 락앤롤의 시대적 상황과 비바만의 스타일이 결합돼 유니크한 브랜드로 뜨게 되었는데, 스토어의 인테리어도 마찬가지다. 비바 스토어는 할리우드의 황금시대의 아르데코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고, 또한 모순되게 전통적이지 않은 디스플레이로 눈길을 끈다. 바닥에 패턴 또한 기하학적이지만 아르누보 스타일에서 빠질 수 없는 우드 느낌에 대조적이지 않은 그라데이션 컬러로 포인트를 준다. 대체적으로 채도가 떨어지며 우중충할 수도 있는 공간이 사실은 경험해보지 못한 향수를 가져다주는 것이 아닐까. 이게 바로 복고의 매력이다.

   
 

비바 스토어는 층마다 각자의 매력을 뽐내는데, 영화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5층에 위치한 레인보우 레스토랑은 유명한 락스타들이 자주 들렀던 곳이다. 이 곳의 천장을 보면 이름에 걸맞게 무지개를 형상화해 곡선의 느낌을 살리고 파스텔 톤의 다양한 컬러로 톡톡 튀지만 조화롭게 라이트를 설계한 점, 대조적으로 기둥과 가구에는 아르누보적이며 천장과는 달리 컬러의 다양화를 최소화해 다소 산만할 수 있는 분위기를 중화시켜 준다.

-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촬영 현장, 이탈리아 북부집

   
 

다들 이 영화의 제목 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이 영화를 봤던 사람들의 영향으로 이탈리아의 작은 시골마을로 찾아가는 관광객들이 많아질 정도로 한국에서도 유명한 영화인데,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영화 촬영 장소인 그곳으로 찾아가게 된 걸까. 영화를 보는 내내 집이나 인테리어가 예쁘다고 느꼈기 때문일 것이다.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분위기의 주인공 엘리오가 살았던 이탈리아 대저택의 디테일 요소를 찾아보자.

   
 

서재는 맞붙어 있는 두 벽면에 천장까지 닿는 빌트인 책장을 어두운 우드를 사용해 고풍지고 부내가 나는 저택의 이미지를 한층 더 꾸며줬다. 또한 책장 뒤 벽면은 옅은 민트색과 벨벳 소재의 레드 소파의 두 가지 컬러가 튀는 듯한 느낌의 매칭을 이루었다. 오른쪽 사진은 레드소파 쪽 벽면의 정면샷인데, 거울과 그 사방으로 둘러싼 작은 원형 액자들이 책만 차 있는 벽의 심심함을 달래준다. 카펫트의 패턴 디자인도 빼놓을 수 없게 신경쓴 느낌이 든다. 전체적으로 오래 머물고 싶은 볼거리가 많은 공간이다.   

   
 

주인공 엘리오의 방이다. 화이트 벽면에 우드 몰딩과 바닥은 헤링본 스타일로 마무리했다. 왼쪽 사진에서는 가구 자체에 포인트를 주기보단 벽면에 빈티지한 포스터로 컬러감을 주어 스트릿하고 힙한 느낌을 주었다. 약간 촌스러울 수도 있는 옐로우감이 있는 우드를 사용했음에 불구하고 포스터의 그래픽과 잘 어우러져 친근감을 준다. 오른쪽 사진을 보면 철제 침대에 페인트칠이 약간 벗겨져 빈티지함을 더하고 창틀과 샹들리에또한 어지럽지 않은 간단한 디자인으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느낌의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전해준다.

[관련기사]

이연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오피니언
성공스토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동 999-6 대동빌딩 523호 | 대표전화 : 070-7311-4670 | 팩스 : 02-6008-5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아50844 | 발행처 : (주)와이지엠 | 편집인 : 안경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만
창업,광고,제휴 상담 : 010-4049-3772, 지사&지국 : 영남지사, 대전.충남지사, 경기남부지사, 광주.전남지사
Copyright © 2013 한국창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m02@naver.com